Blog | Tag | Local | Media | Guest | Login  RSS
새로운 시작

1월 초부터 관사 부근에서 피아노 레슨을 받고 있다.

어머니가 생계로 피아노 레슨을 하셔서 일찌감치 곁눈질로 배워 칠 줄은 알지만 한번도 레슨은 받아본 적이 없었다.

그저 만만해 보이는 곡들을 혼자 더듬어 보는 정도의 연주.

작 년 페이스북에 어떤 페친이(나와 나이가 비슷한) 피아노 교습 받는다면서 쉬운 바흐의 2성 인벤션 1번 연주 영상을 올려놨던데, 그걸 보고 오랫만에 피아노를 쳐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해봤더니 이게 영 생각같지 않게 손가락이 전혀 안돌아가는 거다.

몇 년 전에 맘먹고 집에서 피아노를 쳐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피아노 전공하는 누님과 함께 가서 그래도 비교적 괜찮은 야마하 업라이트 피아노를 집에 모셔 놨었는데, 마음 뿐, 그 이후로 한번 제대로 피아노를 쳐본 적이 없었다.

다시 두들겨 본 피아노는 전혀 질이 안나서 소리는 먹먹하고(치지는 않았지만 다시 조율을 한 지가 반 년이 안된 것 같은데)...

악기에도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.


 새 해를 맞으면서 생활의 대부분을 보내고 있는 목포에서 차라리 피아노 칠 시간을 마련해보자는 생각이 떠올랐는데 우연히 집 부근에 피아노 레슨 현수막이 걸린 걸 보고 찾아가게 된 것. 경희대 나왔다는 선생님은 나이가 60이 넘어 보였다. 그 나이의 경희대 음대가 피아노에서 별 뛰어난 교수도 없었던 것 같긴 하지만, 레슨보다는 사실 안돌아가던 손가락을 다시 예전 상태로나마 돌려볼 수 있을까 해서 시작했기 때문에 그다지 신경쓰지 않고 다녔다.


 2주 정도 지나니 생각보다 빨리 손가락에 힘도 어지간히 돌아왔고 돌아가는 민첩성도 한참 젊었을 때보다는 못하지만 대충 칠 수 있을 정도까지는 회복된 것 같다. 그래도 전공하신 분이라고 치다가 지적받는 부분을 보면 늘 기본적인, 할 말 없는 부분들.

피아노 레슨은 받지 못했지만 클라리넷은 3~4년 정도 레슨을 받았었는데 그 때 레슨을 받으면서 '아, 피아노는 그렇지 않은 것 같던데 예상 외로 관악기의 아티큘레이션이 보통 아니구나'하는 생각을 했었다. 그런데 그다지 뛰어나지 않은 것 같은 나이든 선생님에게 레슨 받으면서 느낀 게 '역시 전공이 아닌 내가 보는 악보와, 전공자가 보는 내 연주는 전혀 다르구나' 하는 사실.

거의 책 바르게 읽기 수준이라고 생각하면 될 정도지만 손가락 돌리는 게 아닌 악보에 그려진대로 충실하게 친다는 게 얼마나 세심한 정성을 기울여야 하는지, 평소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악보 보기에 쏟아야 하는지 깨닫게 됐다.

선 생님은 내가 악보 보는 능력에서는 거의 지적할 게 없다고 몇십년간 머물러 있던 소나티네는 던져 버리고 모차르트 소나타로 바로 들어가자고 하신다. 쇼팽은 강아지 왈츠를 치고 있는데 끝나면 판타지를 한 번 쳐보자는데, 이건 좀 시작부터 엄두가 안나긴 하고.


 2 주 정도 다닌 뒤로는 집사람을 꼬드겨 피아노를 배우게 했다. 정말 오랜 세월동안 악기 좀 배워보라고 노래를 했지만 안듣던 사람이 웬일인지 이번에는 아무 말 않고 함께 다니고 있다. 바이엘 몇 번호 쳐보고 나서는 이제 피아노가 달리 들리기 시작한다고.

결과를 떠나 나이 들어서 새롭게 시작한 피아노가 생활에 많은 활기를 준다.

신고

JJ저널| 2017.04.10 21:22 신고 | PERMALINK | EDIT/DEL | REPLY
오옷... 작년 겨울이었네요^^
글 재밌게 읽었어요.
피아노 이야기라 특히나 더요.
저도 언젠가는 꼭....
레슨을 받고 싶어요^^
pumpkin eater | 2017.04.19 21:56 신고 | PERMALINK | EDIT/DEL
언젠가는 안오는 경우도 -.-
저는 이제 왼손은 내시경 때문에 아예 손가락이 잘 돌아가질 않아요. 손도 나이들어서까지 멀쩡한 신체 부분이 아니라서.
하고 싶으면 시간 될 때 바로 하세요.
JJ저널| 2017.04.22 04:23 신고 | PERMALINK | EDIT/DEL | REPLY
네^^ 시간될 때 꼭!!! 바로 시작하겠습니다^^
Name
Password
Homepage
비밀글 (Secret)

ipod으로 모라베츠의 브람스 협주곡들을 들었다.
마지막 들었던 날자를 확인하니 자그마치 2년 전.
음반으로 꺼내 들었던 기억도 없는 걸 보면 세월이 정말 무섭게 간다는 걸 느낀다.

 늘 브람스 1번 협주곡을 좋아합네 하면서도 사실 집중해서 들어본 적이 별로 없는 것같다.
Moravec의 연주도 예전에 들을 때는 그다지 인상적이지 못했던 것 같은데 아마 십중팔구는 내시경실에서
틀어두고 검사하면서 흘려들어 그렇지 않았나 싶다.
야밤에 집과 멀리 떨어진 관사에서 홀애비 신세로 오디오도 아닌 아이팟으로 듣는 브람스 협주곡이 예상치
못한 감동을 준다.
무게감과는 거리가 먼 생동감있는 리듬에 그만의 독특한 아름다운 터치가 이 위대한 곡들에 다른 연주에서
느끼지 못한 활력을 띄게 만든다.

지금은 그의 Chopin scherzo를 듣고 있는데 새삼 오디오나 음질의 중요성보다 음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
음악감상에 훨씬 중요한 요소라는 걸 새삼 느낀다.
자판 두드리는 소리만 요란한 시골 관사에 흐르는 쇼팽. 이것도 죽여 주는구나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신고

 태그 : 
Name
Password
Homepage
비밀글 (Secret)



이 음반은 국내 라이센스 LP 발매 때 스프링 소나타와 론도, 변주곡의 커플링으로 많이 들었었다.
이 연주를 얼마나 좋아했던가 생각해보면 진작 CD를 샀어야 맞는데, 처음 이 연주를 들었을 때와 달리 CD로 발매될쯤 해선  켐프나 메뉴힌 두 사람 모두가 싫어하는 연주자 쪽에 가까와져서 여태까지 음반을 안사고 개겼왔던 것 같다.

아마 고등학교나 대학교 때 이 음반을 처음 들었던 것 같은데, 그 때에는 켐프의 터치가 고르지않고 내 자신 피아노의 음색이 어때야 한다는 뚜렷한 생각이 없었고 메뉴힌의 가녀린 음색도 정갈하다고 좋아햇던 것같다.

 고전음악이란 게 1,2년 듣는 게 아니기 때문에 어떤 연주, 특정한 연주자에 대한 평가나 선호도는 계속 바뀌게 되어있는 것 같다.
그래그런지 오랫만에 이 노인네들의 연주를 다시 들어보고싶어 이제야 이 음반을 구입했다.

단정한 신사복 차림의 켐프와 헐렁한 빨간 셔츠(저런 옷을 뭐라는지 모르겠다. 아마 메뉴힌이 한참 라미 샹카와 녹음하고 하던 시절에 즐겨 입던 옷같은데)의 메뉴힌.
저 나이가 되면 과시하기 위해 연주를 하지는 않을 것 같은데.
사실 이 음반에서 제일 좋아했던 건 스프링 소나타가 아니라 후일 크라이슬러의 '론디노'의 주제가 됐던 소품 론도였던 것 같다.
신고

Name
Password
Homepage
비밀글 (Secret)
1주
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.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Secret Entry! Enter Password


티스토리 툴바